PEOPLE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진핑·김정은 '깜짝' 정상회담
 
최혜빈기자 기사입력 :  2018/03/28 [15: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중국 외교부 웹사이트 갈무리     © 데일리차이나

 

김정은(金正恩) 북한 노동장 위원장이 중국을 깜짝 방문해 시진핑(习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가졌다.

 

28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25∼28일 비공식으로 중국을 방문,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부인 리설주와 함께 방중한 김 위원장은 시 주석 부부와 환영 연회와 연극 공연 관람을 함께 했다.

 

시진핑 부부는 조어대(釣魚台) 국빈관 양위안자이(養源齎)에서 김정은 부부를 위한 오찬을 했으며, 이후 베이징 중관촌의 과학기술원을 방문해 혁신 성과를 참관했으며 견학 후 기념 글을 남기기도 했다. 

 

▲ cctv 영상 캡쳐     © 데일리차이나



이번 북중 정상회담에는 중국 측에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왕치산(王岐山) 국가 부주석, 왕후닝(王沪宁) 상무위원이 배석했고 북측에서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북한 외무상 등이 함께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시 주석의 국가 주석 재선출을 직접 와서 축하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현재 한반도 정세가 급변해 정의상, 도의상 제때 시 주석에게 직접 와서 통보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이런 과정에서 우리는 중국과 전략 소통을 강화하고 대화 추세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함께 지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cctv 영상 캡쳐     © 데일리차이나



그는 "현재 한반도 정세가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기 시작했다"며 "김일성 및 김정일 위원장의 유훈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주력하는 것은 우리의 시종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자발적으로 긴장 완화 조치를 했고 평화적인 대화를 제의했다"면서 "우리는 남북 관계를 화해와 협력으로 바꾸기로 하고 남북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으며 미국과 대화를 원해 북미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미가 선의로 우리의 노력에 응해 평화 안정의 분위기를 조성해 평화 실현을 위한 단계적, 동조적인 조치를 한다면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도 김 위원장의 첫 방중을 환영한다면서 "이는 북중 양당 및 양국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나는 이를 높이 평가한다"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 cctv 영상 캡쳐     © 데일리차이나



시 주석은 북중 전통 우의가 양국 원로 지도자들에게서 물려받은 귀중한 유산이라고 강조한 뒤 "북중 우의를 더욱 잘 발전시켜야 한다. 이는 국제 지역 정세 및 북중 관계를 고려해 내린 전략적인 선택이자 유일한 선택을 일시적 또는 일회성 일 때문에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새로운 정세 아래 북중 우의를 발전하는 것은 북한의 전략적 선택이고 어떠한 상황에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향후 시 주석과 자주 만나고 특사 파견, 서한 등을 통해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고위급 회담 등으로 양국 및 양당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리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올해 한반도 정세에 적극적인 변화가 있었고 북한이 중요한 노력을 기울였는데 우리는 이에 대해 찬성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고 언급, 김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줬다.

 

시 주석은 또 "우리는 각국이 한반도에서 남북 관계 개선을 지지하고 대화를 위해 절실한 노력을 하길 호소한다"면서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서 건설적인 역할을 하고 북한을 포함한 각국과 함께 노력해 한반도 정세 완화를 추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 cctv 영상 캡쳐     © 데일리차이나

 

▲ cctv 영상 캡쳐     © 데일리차이나


한편 한국 외교부는 28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간의 북중 정상회담에 대해 “환영한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부터 28일간 방중해 중국 지도자들과 회담한 것을 환영한다”며 “정부는 남북 정상회담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루어진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이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에 기여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차이나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신간] '시진핑 위대한 중국을 품다'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