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국 온라인 배달 시장 규모 3천억위안 돌파…일등공신은 '인터넷'
 
최혜빈기자 기사입력 :  2018/06/14 [11: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근 중국 온라인 배달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2017년 한 해 중국의 온라인 배달 시장 규모가 3,000억 위안(약 50조 원)을 돌파했다고 13일 중국경제망(中国经济网)이 전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인터넷과 요식업을 연계한 ‘인터넷플러스(+) 요식업’이 성행하며 중국인의 식탁에 변화가 일어난 것. 통계에 따르면, 2017년 중국 전체 요식업 영업 매출은 3조 9,644억 위안(약 665조 8,200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올해 1~4월 중국 전체 요식업 영업 매출은 1조 2,736억 위안(약 214조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1% 늘어나면서 ‘두 자릿수’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중국 요식업 매출 증대의 일등공신은 ‘인터넷’이다. 인터넷 기술이 요식업에 응용되면서 ‘직접 만들어 먹는 방식’ 또는 ‘식당을 방문하는 방식’이 아닌, 제3의 방식인 ‘배달’이 중국인의 새로운 식생활이 되었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온라인 배달 시장 규모는 2017년 3,000억 위안(약 50조 원)을 돌파했으며, 2011년의 203억 7,000만 위안(약 3조 4,000억 위안)과 비교하면 그 규모가 13.6배나 늘어났다.

 

중상산업연구원(中商产业研究院)이 발표한 보고서에서는 2017년 중국 온라인 음식 배달시장 이용자는 3억 2,000만 명에 달했으며, 2018년 3억 6,000만 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장쥔셴(姜俊贤) 중국요리협회(中国烹饪协会) 회장은 “정보 기술의 발전과 정보 기술의 요식기업과의 융합으로 일부 요식업체는 틀에서 벗어난 경영 방식으로 전환하고 있는데 배달이 그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거 그는 “정보 기술과 요식업의 결합은 요식기업에 더 큰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소비자에게도 색다른 요식 서비스 소비 체험을 가능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젊은 세대의 입맛’을 사로잡는 것이 중국 요식업계의 과제로 부상했다. 중국 음식배달 업체인 메이퇀뎬핑(美团点评, Meituan Dianping)의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20~35세 젊은층의 음식주문이 전체의 74%를 차지해, 온라인 음식소비의 주력군으로 떠올랐다.

 

또한, 중국 젊은이들의 요식 서비스 수요가 ‘개성화’, ‘세분화’되고 있고, 다양하고 새로운 것을 체험하고자 하는 젊은층의 수요는 소비 형식 만족뿐만 아니라, 더 폭넓은 제품 개발을 요구하고 있다.

 

따라서 요식 서비스 수요의 ‘다양화’, ‘세분화’ 시대에 인터넷 정보 기술과 사용자의 수요를 심도 있게 융합하는 것이 요식 사업 승패를 결정하는 요인이 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달 30일(현지시간) IT매체 엔가젯에 따르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가 드론 음식배달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리바바 계열의 온라인 음식 배달업체인 '어러머(Ele.me)'가 최근 당국으로부터 상하이 진산 공업지역에서 드론으로 음식을 배달할 수 있는 허가를 얻었다. 어러머는 올해말까지 중국 주요 도시내 500개 이상의 빌딩에 이같은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2세대 음식 배송 로봇 시스템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경쟁사인 텐센트 계열인 메이투안 와이마이도 내년 중 드론 배송을 선보일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차이나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신간] '시진핑 위대한 중국을 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