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틱톡, 위챗 등 중국 앱 사용 금지 철회

김한솔 기자 | 기사입력 2021/06/10 [09:34]

바이든, 틱톡, 위챗 등 중국 앱 사용 금지 철회

김한솔 기자 | 입력 : 2021/06/10 [09:34]

[데일리차이나=김한솔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 중국의 대표적인 소셜네트워크 앱인 틱톡(TikTok)과 위챗(We Chat)의 사용을 금지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취소했다 <사진=百度제공>  © 데일리차이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 중국의 대표적인 소셜네트워크 앱인 틱톡(TikTok)과 위챗(We Chat)의 사용을 금지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취소했다.

 

이번에 바이든 대통령이 행정명령을 취소한 앱 틱톡은 전 세계 10억 명이 사용하는 인기 동영상 공유 앱이다. 그리고 또 다른 앱 위챗은 중국의 카카오톡에 해당하는 메신저 앱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작년 8월 중국기업이 운영하는 틱톡등에 대해 국가 안보를 이유로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실시했었다. 그리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퇴임 직전인 지난 1월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등 중국 기업이 만든 8개의 다른 통신금융 기술 앱에 대해서도 거래 금지 행정명령을 시행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러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두 가지 행정명령을 폐지했다. 그리고 금지령을 철회하는 대신 중국을 포함해 미국의 민감한 데이터에 위협이 될 수 있는 해외 앱을 검열하는 새로운 행정명령을 실시한다.

 

뉴욕타임즈의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행정조치는 미국이 민감한 데이터를 훼손했다고 보는 기준을 명확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