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쓰촨성에 홍수로 이재민 72만명 발생!

이민지 기자 | 기사입력 2021/07/15 [10:54]

중국 쓰촨성에 홍수로 이재민 72만명 발생!

이민지 기자 | 입력 : 2021/07/15 [10:54]

[데일리차이나=이민지기자]

 

▲ 쓰촨성에서 일가족이 홍수로 인해 대피중이다. <사진=百度제공>  © 데일리차이나

 

지난 9일부터 쓰촨 지역에 폭우가 내려 바중(巴中)시와 다저우(达州)시 등에서 홍수가 발생했다. 시간당 200mm에 달하는 폭우로 이재민 72만 여명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이는 올해 중국의 첫 홍수로 폭우와 홍수로 곳곳에 산사태가 일어나고 도심 하천이 범람했다. 이로 인해 주택과 상가가 물에 잠겼다.

 

현지 언론들은 국가 자연재해 통계 시스템을 인용해 쓰촨성 6개 시·31개 현에서 이재민 722천명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이번 재해로 인하여 주민 109900여명이 대피했다고 전했다.

 

또한 주택 459채가 무너지고, 농경지 26ha도 물에 잠기며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 규모만 215천만위안(38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쓰촨 지역 뿐 아니라 베이징, 톈진, 산시성, 허베이성 등지에도 폭우가 쏟아졌다. 중국 기상대는 11일 오후 6시 베이징, 톈진, 허베이, 산시 지역에 폭우와 홍수 피해가 예상된다며 중국 기상 경보 중 최고 등급인 적색경보 아래의 오렌지색 경보를 발령했으나, 현재 베이징과 톈진은 아래 등급인 청색경보로 내려왔다.

 

지난 12일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서는 항공편285편을 감축하였고 10편이 결항됐다. 또한 이날 베이징에서는 유치원과 초중고의 등교가 중지되었. 그리고 만리장성을 비롯한 일부 관광지도 폐쇄 되었다.

 

한편 쓰촨성 기상대에서 1420시부터 1520시까지 천둥·번개를 동반한 250mm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해 긴 장마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광고
광고
광고